• 최종편집 2020-09-22(화)

말할 수 있는 문화도시 부천, 이야기로 말하다.

부천 어린이 156명이 쓴 감정 이야기 모음집 출간 예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0 10: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말할 수 있는문화도시 부천에선 시민의 감정에 관한 이야기도 도시의 문학이 된다.

부천문화재단은 부천 어린이 156명이 쓴 감정 이야기 모음집 도시다감 : 어린이 감정사전 2’를 발간했다. 당첨자에게 도서를 증정하는 서평 쓰기 이벤트도 이달 31일까지 연다.

계남초등학교, 성주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이 제작에 참여한 이번 도서는 아이들의 감정 일기장 내용으로 구성됐다. 삶 속에서 어린이가 느낀 솔직한 감정과 그에 관한 일화를 지역 아동문학가 최금왕, 최동심이 책으로 엮었다.

책은 감동하다’, ‘고민하다’, ‘한숨이 절로 나오다등 어린이가 쓰는 94가지 감정 단어를 소개하고 243개의 짧은 수필을 수록했다. 비슷한 감정이라도 각자의 언어와 표현방식으로 다채롭게 묘사해 더욱 재미를 더했다.

재단은 도서 발간을 기념해 이달 31일까지 서평 쓰기 이벤트를 진행하고 당첨자에게 도서와 기념품을 증정한다. ‘도시다감 : 어린이 감정사전 2’는 부천시립도서관, 공립 작은도서관, 지역 초등학교 도서관과 예술정보도서관 다감에서 열람 및 대출이 가능하다.

시민의 삶과 정서적 경험을 도서와 영상 등으로 담아내는 도시다감시리즈는 지난해부터 문화도시 예비사업으로 진행됐다. 6~7세 부천 어린이의 감정에 관한 이야기를 채록한 제1권에 이어 올해 제2권을 제작했으며, 시민이 자신의 삶과 생각을 주체적으로 표현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esrtsetr.JPG

도시다감 : 어린이 감정사전 2’에 참여한 초등학교 학생들

향후 청소년부터 노년까지 다양한 세대의 감정을 담아낸 도시다감시리즈를 제작할 계획이며 시민 삶 속 도시의 이야기로 공감대를 넓혀 말할 수 있는 도시, 귀담아듣는 도시를 실현해 나갈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341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말할 수 있는 문화도시 부천, 이야기로 말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