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4(화)

부천시, 이태원관련 확진자 행적 추가조사중

코로나19 발현중에도 의식점 출근 대중들 접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1 13: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부천 76번째 확진자의 동선이 분명하지 않아 부천시가 이에대한 추가조사를 벌이고있다.

 

킹클럽.jpg

 

11일 경기 부천시에 따르면 확진자 O씨(24·중동)는 10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성남의료원에 입원한 환자가 지난 3일 이태원의 한 클럽을 방문한 이후 감염됐다. O씨가 방문한 이태원 클럽은 용인 66번 확진자 K씨(29)가 다녀간 뒤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지로 확인된 곳이다.

 

확진자로 밝혀진 이 남성은 특히 인후통,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된 상태에서도 직장인 부천시 중동 현대백화점내 음식점을 6일과 8일 출근한 것으로 조사돼 방역당국이 접촉자들을 찾고 있다.

 

방역당국 조사결과 A씨는 이태원 클럽 방문 이후인 지난 6일과 8일 해당 백화점 음식점에 출근해 근무한 것으로 조사됐으나 A씨의 진술과 조사내용이 맞지 않아 추가조사를 벌이고 있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A씨에 대한 동선중 확인된 내용(시간,마스크 착용여부, 이동수단 등)이 확진자 진술과 일치하지 않는 부분이 있어 추가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자세한 동선은 오후에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장 시장은 A씨가 확진을 받은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A씨가 접촉한 11명과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9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현재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힌 바 있으나 이번 추가조사를 통해 A씨의 접촉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11일 12시 기준 부천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76명이며, 자가격리자는 490명 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68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천시, 이태원관련 확진자 행적 추가조사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