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3(월)

국제인권단체 정부의 대북전단살포단체 제한 중지 촉구

"휴먼라이트워치" 대북전단살포운동단체에 대한 제한철폐 강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01 12: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 31일 국제 인권단체 휴먼라이트워치(HRW)는 HRW 홈페이지에 '한국, 인권단체에 대한 위협을 중단하라'는 제목의 장문의 기사를 통에서 박상학 대표등 대북전단날리기에 참가하고있는 특정 대북단체를 대상으로 한 사무검사를 비롯한 활동제한을 위한 모든 제제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기사에서 필 로버트슨 아시아담당 부국장은 "대북전단에 대한 논란이 북한 당국에 인권을 존중하라며  압박하는 다양한 시민사회를 위한 지원·보호 필요성을 가로막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의 논란은 북한에서 인권을 신장시키고저 노력하는 많은 사회단체들의 대북지원활동에 제한을 가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하였다.

 

HRW는 전례없는 이와같은 통일부의 "특정 그룹에 대한 위협은 국가의 시민적, 정치적 권리 존중을 손상시킨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본인과 다른 많은 진보 지도자들이 과거  한국에서 성취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민주주의 유산에 따라 인권을 존중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을 통일부에 지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북한의 위협에 굴복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반복하고 있는 가운데 자유북한운동연합· 큰샘 등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북한이 반발하는 한편 접경지역에서 찬반세력간의 사회적 논란이 커지자, 이를 계기로 이들단체의 전단살포 행동에 직간접적인 제한폭을 넓히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83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제인권단체 정부의 대북전단살포단체 제한 중지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