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5(월)

제1회 부천디아스포라 문학상 시상식 개최

수상작 『자유로운 삶』(시공사, 2014) 총 상금 6,000만 원 (작가 5,000만원·번역가 1,000만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17 09: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천시는 오는 1123() 오후 2시에 부천아트벙커B39(부천시 삼정동 소재)에서 제1회 부천디아스포라문학상(이하, 문학상)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임을 고려하여 관계자와 수상자 등 최소 인원만 초청하여 진행한다.

 

본 문학상은 디아스포라를 주제로 한 장편소설, 한국어나 영어로 출판된 현존 작가의 작품이 수상 대상으로 시상은 작가와 번역가로 나누어 상패와 상금이 수여된다.

 

2021 10월사본 -1-2.+상패+사진.jpg

 

이번에 첫 시상을 하게 될 문학상 수상작은 미국에서 출판된 하진 작가의 A Free Life(2007)로 우리나라에는 자유로운 삶으로 전북대 왕은철 교수가 번역하여 2014년 시공사에서 출판됐다.

 

작가와 번역가에게 수여될 상패는 문학상의 아이덴티티인 민들레 꽃씨를 키 디자인으로 하여 제작했으며, 상패의 주재료는 나무로 누군가 씨앗처럼 퍼져나가 다른 사회적 토양에 정착하여 뿌리를 내리고 성장해 나가는 디아스포라를 나타낸다.

 

또한 12개의 민들레 꽃씨를 세계 각지에서 자생하는 나무로 나타내고 이를 하나의 상패로 만들어 이주와 정착, 문화의 융합과 통합의 의미를 부여했다. 12개의 나무 판재를 그대로 관통하는 민들레 꽃씨는 또 다른 사회적 관습을 극복하고 강인하게 뿌리내리는 의지를 형상화했다.

 

끊임없이 도전하고 변화하는 디아스포라의 역동성을 나타내기 위해 수상작이 담고 있는 디아스포라를 추상화하여 직사각형 판재의 상단 부분을 해마다 다른 형태로 제작하고 민들레 꽃씨는 해마다 방향을 바꾸어 사용함으로써 바람에 날려 퍼져나가는 상황을 표현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시상식을 위해 내한하는 하진 작가는 시상식이 끝나고 1124일에는왕은철 교수가 재직 중인 전북대학교에서 디아스포라 수상작가 강연회에 참여하고, 25일에는 대산문화재단과 교보문고와 협업하여 개최하는 ‘2021 세계작가와의 대화에 참석하여 강연할 예정이다.

 

그 외에도 부천시는 문학상 시상식 개최 기념으로문화예술 캠페인 우리는 모두 디아스포라입니다’,‘작가에게 보내는 메시지등 다양한이벤트를 추진 중이다.

 

2021 10월사본 -1-1.+2021+문학상+수상작+소개+리플릿(수정).jpg

 

유성준 문화산업전략과장은 “2021년은 2017111, 부천이 유네스코 문학 창의도시에 처음 가입한 후 4년이 된 해라면서 의미 있는 날 문학 창의도시 부천의 주요 사업 중 하나인 문학상 첫 시상식을 개최하게 되어감격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시상식은 영상으로 편집, 제작하여 추후에 부천디아스포라문학상 공식 홈페이지(https://budilia.or.kr)에 업로드될 예정이다.

 

한편 부천 디아스포라 문학상은 부천시가 유네스코 문학 창의도시 네트워크와 함께 문학을 통해 세계의 연대와 환대, 협력의 세상을 만들자는 취지로 추진하는국제문학상이다.

 

문학상의 핵심 주제인 디아스포라타의로 인한 내쫓김에서 자유로운 떠돎에이르기까지 민족적·지역적 정체성을 넘어 살고 있던 장소를 벗어나 어디든지뿌리를 내려 삶의 터전을 확장해나간 인류의 활동을 총칭한다.

 

홈페이지 : https://budilia.or.kr

인스타그램 : @budiaspora

태그

전체댓글 0

  • 069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1회 부천디아스포라 문학상 시상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