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서학개미들 나스닥 훈풍타고 투자수익 대풍 난 듯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8.27 20: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서울 노원갑)이 25일, 국세청에서 받은 ‘최근 4년간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신고 현황’ 자료를 보면, 지난해 해외주식 투자로 투자수익을 내 세금을 신고한 투자자가 24만명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나스닥지표.png

 

이들이 해외주식 투자로 벌어들인 소득은 연간 6조7180억원에 달했다. 해외주식에 투자해 연간 250만원이 넘는 수익을 내면 이듬해 5월말까지 전년도 투자수익에 대해 양도세를 내야 한다. 

 

작년 5월, 2021년 귀속분 해외주식 양도소득세를 신고한 서학개미는 24만2862명으로 집계됐다. 21년(13만9909명) 신고인원보다 10만명 이상 늘었고, 3년 전인 2019년(18,748명) 신고인원에 비해 무려 13배 급증했다.

 

이들이 신고한 양도차익은 6조7180억원으로 21년(2조9264억원)보다 130%(3조7916억원) 급증했다. 

 

해외주식을 96조7641억원에 취득해 103조8549억원에 매도한 것으로 양도가액에서 취득가액을 뺀 양도차익은 7조908억원에 달한다. 

해외주식 양도소득세.png

 

양도세를 계산할 때 거래세와 수수료를 필요경비로 차감하는 것을 감안하여 3,728억원의 필요경비를 차감한 실제 양도차익은 6조7180억원으로 집계되어 3년 전인 2019년(5,003억원)에 견주면 13.4배 급증한 것이다. 

 

서학개미들이 주로 투자하는 미국 나스닥 주가가 20~21년 크게 상승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 기간 미국 나스닥 지수는 연평균 30% 이상 급등했다.

 

전체 양도차익을 신고인원으로 나눈 1인당 양도차익은 2,766만원으로 나타났다. 1년 전(2,092만원) 보다 32%(674만원) 증가했다. 

 

한사람 당 3억9843만원의 해외주식을 취득한 후 4억2763만원에 매도한 셈으로 필요경비 차감 전 평균 수익률은 7.3%에 달하는 고 수익을 실현 한 것으로 나타난다.

 

2020년부터 국내주식과 해외주식의 손실과 이익을 통산해 신고하므로 해외주식 양도세 만 따로 집계되지는 않는다. 다만, 양도차익 중 250만원을 공제한 후 20%의 양도세를 부과하므로 1인당 503만원 정도의 양도세를 냈을 것으로 추산된다. 

 

전체 신고인원이 24만명인 것을 감안하면, 합계 1조2천억 정도의 양도세를 냈을 것으로 보여 1년 전인 2021년 5천억 수준에서 2배 이상 급증했을 것으로 보인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258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학개미들 나스닥 훈풍타고 투자수익 대풍 난 듯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작업수행시간 :: 0.376804113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