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0(월)

꽃 사이에 눈살을 찌프리게 하는 쓰레기

송일초앞 길가입니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9.02 22: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송일초등학교 정문이 바라보이는 인도입니다. 도로변 건물의 담벼락을 끼고 화단을 조성하여 금잔화가 한창 피었습니다. 그런데 예쁜 꽃을 보다보면 무단 투기한 화분과 헌우산이 미관을 찌프리게 합니다. 화분은 지난 겨울부터 누군가 몰래버리고 치우지않습니다. 그리고 부식해가는 화분옆에 누군가 몰래 헌우산을 무단 투기했습니다. 

이래도 됩니까? 

꽃을 가꾸는 공공 장소에 이렇게 쓰레기를 버리다니요? 이곳도 쓰레기가 쌓이는 장소가 되지않을까 우려 됩니다. 초등학교 정문이 바로 길 건너에 있고 초등생들의 등하교 길목이기도 합니다. 어린이와 시민들을 위해 조성한 화단에 양심을 버린 이런 부끄러운 모습--- 문화도시 부천에서 이래도 됩니까? 

 

2023.8월KakaoTalk_20230902_220013609.jpg

 

2023.8월KakaoTalk_20230902_220013609_01.jpg

 

2023.8월KakaoTalk_20230902_220013609_02.jpg

태그

전체댓글 0

  • 384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꽃 사이에 눈살을 찌프리게 하는 쓰레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작업수행시간 :: 0.391618967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