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2(수)

한동훈 국민의힘 당 대표, "민주당이 범죄 행위를 방어하는 변호인들을 사천 한다" 고 주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2.22 12: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대장동 이재명, 정진상, 김용 등 피고인들의 변호인들이 민주당 공천에서 하나같이 순항 중이라는 보도를 봤다"며 "보통 이런 범죄 행위를 방어하는 변호인들은 그 범죄 혐의의 내막을 잘 알기 마련이고, 이 대표 입장에서는 무서울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천의 공천을 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22일 한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연 비대위 회의에서 "이는 공천으로 자기 범죄의 변호사비를 대납하는 것으로, 단순한 대장동식 공천을 넘어 변호사비 대납 공천"이라며 "이런 대장동 변호사, 종북 통진당 후신들이 모여 다수화돼 입법독재하는 국회를 생각해보라. 정말 끔찍하다. 그것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진상 전 민주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의 변호사는 부천병 지역의 유력한 후보자인 이건태 변호사가 그리고 최근 1심에서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변호는 부천을 지역에 예비후보로 등록한 김기표 변호사가 맡고있다


한 위원장은 "우려했던 대로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자기가 살기 위해 종북 위헌 정당 세력인 통합진보당 세력을 부활시키고 전통의 정당 민주당을 통진당화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통진당 후신인 진보당과 선거연합을 단지 비례정당 비례 의석 몇 석 주는 의미가 아니라, 지역구에서까지 당선시키게 하겠다고 발 벗고 나서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운동권 특권 세력, 이재명 개딸 세력, 종북 통진당 세력, 거기다 조국까지. 정말 살벌한 라인업"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국민의힘이 젖 먹던 힘까지 다해서 싸워야 하는 이유가 이것"이라며 "이런 세력이 이 나라를 망치고 이 나라 전체를 통진당화하고 이 나라 전체를 대장동화하는 것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게 "이번 총선 시대정신으로 운동권 특권 세력 청산을 말씀드린 적 있는데 그 운동권 특권 세력에는 단지 소위 말하는 '86 운동권'만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 그 이후로 종북화된 운동권 세력도 같이 의미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908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동훈 국민의힘 당 대표, "민주당이 범죄 행위를 방어하는 변호인들을 사천 한다" 고 주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작업수행시간 :: 0.386400938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