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0(월)

부천FC, 전년 최약체 천안에 패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3.02 18:5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천FC가 개막전에서 작년 최약체였던 팀인 천안에 3:1로 패퇴하며 체면을 구겼다.


2일 오후 2시, 부천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2" 2024 1라운드 부천 FC 1995-천안시티 FC전에서 부천은 약체로 여겨졌던 천안에 3-1로 패배했다. 

 

천안은 전반 17분 윤재석, 후반 38분 이광진, 후반 종료 직전 파울리뇨의 연속골로 부천을 두드리는 동안 부천은 전반 38분 최재영이 한 골을 넣어 영패를 면했다.


부천은 게임 시작과 함께 천안을 압도하는 형태의 공격을 보이는 동안 전반 7분 FW 바사니의 왼발 킥으로 감아찬 슛과 전반 13분 역시 바사니가 페널티박스 앞에서 슛을 시도하는 등으로 좋은 분위기로 이어갔다.


그러나. 전반 17분, K리그 데뷔전을 치른 윤재석이 오른발 슛으로 부천의 골망을 갈라 부천을 열렬히 응원하던 울트라에게 찬물을 끼얺졌다.

 

첫골 이후 서서히 공격을 이어가던 부천은 전반 38분 한지호가 페날티박스로 질주하던 정희웅을 향해 크로스 땅볼을 밀어줬고, 정희웅의 땅볼 크로스를 받은 최재영은 논스톱슛으로 천안의 골망을 흔들며 게임을 원점으로 돌려 놓았다. 

 

전반전을 1-1로 마무리한 두팀은 후반 시작과 함께 공방전을 계속하며 일진일퇴를 거듭하는 가운데 후반 12분 FW루페타가 기가막힌 로빙볼로 천안의 골문을 노렸으나 이 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튀어 나오면서 부천의 탄식을 자아냈다. 


후반 15분, 부천은 루페타와 한지호를 빼고 최병찬과 안재준을 들여 보냈다. 승리 의지를 강력하게 내비치는 부천의 교체였다.  

 

부천의 작년 최다 득점자이며 2023시즌 K리그2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한 안재준에 대한 기대는 응원석을 한껏 들뜨게 했다.

부천은 계속해서 후반 32분 김선호를, 37분엔 황재환과 송진규를 투입하면서 골을 노리는 강수를 두었다.


그러나 부천이 계속되는 선수 교체로 어수선한 틈에 천안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후반 38분 부천의 센터백 서명관이 헤더로 볼을 걷어낸다는 게 천안의 미드필더 이광진의 발을 향했고 이광진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힘이 잔뜩 실린 슛으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남은 시간, 부천은 홈팬들 앞에서 파상공세로 천안의 골문을 두드렸으나 견고한 천안의 수비를 무너뜨리기에는 힘에 부친 것으로 보였다.


경기 막판 천안이 한 골을 추가 하면서 결국 경기는 천안의 3-1 승리로 마무리됐다. 

 

23세이하 올림픽대표팀에 주전 공격수 4명을 보낸 부천으로서는 골 결정력의 아쉬움을 깊이 느껴야하는 첫게임이 되었고 향후 이들이 돌아올 때까지 각 팀으로부터 강력한 챌린지를 받을 것으로 보이는 부천FC의 3~4월 경기에는 짙은 어려움이 낮게 깔리웠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25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천FC, 전년 최약체 천안에 패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작업수행시간 :: 0.43564581871